Photos by Fernando Guerra © The Open Books Co.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은 대지 1,400평에 연면적 1,100평으로, 지상 3층(지하 1층)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다양한 크기의 여러 개의 전시 공간이 하나의 덩어리에 담긴 설계로 유명하다. 다양한 곡면으로 이루어진 백색의 전시 공간은 가급적 인조광을 배제하고 자연광을 끌어 들여 은은하고 차분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시시때때로 변하는 빛의 향연을 볼 수 있는 것이 큰 특징이다.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은 상업적인 전시공간으로 방문객을 유혹하는 것이 아닌 건축자체로 전시 이상의 큰 즐거움을 선사하는 공간이 되고 있다.< 알바루 시자가 설계한 브라질의 이베리 카르마구 미술관보다 전세계적으로 더 많은 방문객을 끌어 모을것 >이라는 포르투갈의 유명한 건축사진작가 페르난두 게하의 말처럼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은 개관 전부터 각종 해외 매체에 소개되었으며, 국내외 건축가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금도 방문객들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은 앞으로 < 상상력을 자극하는 예술 >을 적극 소개해나갈 예정이다.
 

The Mimesis Art Museum, located in Paju Book City near Seoul, was built by OpenBooks between 2006 and 2009 and named after its art publishing branch, Mimesis. It is a truly amazing building, designed by Portuguese architect Álvaro Siza. Fellow architect Carlos Castanheira, who worked on the project with Siza, writes in the book The Function of Beauty that the design for the Mimesis Art Museum is actually a cat. The book, published by Phaidon in 2009, displays sketch studies and pictures of the museum under construction. The building was built jointly by Carlos Castanheira and Korean architect Kim Junsung. With a total area of 3,663 square meters, the Mimesis Art Museum offers an expansive exhibition space as well as administrative and office areas. On the inside, white and wooded surfaces are lit by indirect, natural lighting. On the outside, light grey, exposed cast concrete emphasizes the feline curves and sharp angles of the building. The beauty and purity of its design and its cultural function make it an outstanding landmark among the many fine pieces of contemporary architecture that can be seen in Paju Book City.

Álvaro Siza

알바루 시자는 < 모더니즘 건축의 마지막 거장 >이라고 불리는 포르투갈의 건축가이다. 외형적 화려함보다는 사용자를 배려한 기능을 추구한다. 대표작으로 포르투 세할베스 현대 미술관,아베이루대학교 도서관, 리스본 엑스포 파빌리온 등이 있다. 국내에서는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을 비롯해, 안양 알바루 시자 홀, 아모레퍼시픽 연구원을 설계한 바 있다. 1992년 건축계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프리츠커상을 받았고, 1988년 미스 반 데어로에 유럽 현대 건축상, 2001년 울프 예술상, 2002년, 2012년 두번에 걸쳐 베니스 건축 비엔날레 황금사자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Álvaro Siza Vieira is an internationally renowned Portuguese architect. He is often called “the last of the modernist masters” as in his work functionality prevails over outward extravagance. Among his major architectural works are the Serralves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Porto, the Library of the University of Aveiro, and the ‘98 Expo Pavilion of Portugal in Lisbon. In addition to the Mimesis Art Museum, he designed two other buildings in Korea: the Álvaro Siza Hall in the Anyang Artpark, and the Amore Pacific Research & Design Center in Yongin. Álvaro Siza was honored by numerous prizes, among which the Pritzker Prize—one of the world’s most prestigious architecture awards—in 1992, the  European Union Prize for  Contemporary Architecture (Mies van der Rohe Award) in 1988, the Wolf Prize in Arts in 2001, and the Golden Lion Award at the Venice Architecture Biennale in 2002 and 2012.